경주시는 봄철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에 SFTS바이러스를 가진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한다.물린 후 6~14일간 잠복기를 거친 후 고열(38~40℃)과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식욕부진) 등을 나타내는 감염병으로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에서 1162명(사망자 195명)의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감염자 중에는 농·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나물채취 및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는 등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또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구토, 소화기 증상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최재순 보건소장은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라며 “나들이가 빈번해지는 봄철에 예방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