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가 농림식품부 추진 배수개선사업에 선정돼 95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시는 ‘현곡 라원지구 배수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현곡면 라원리 일대는 상습침수구역으로 매년 태풍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고 있다. 지난해에도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상륙으로 18㏊ 이상의 면적이 침수됐으며, 특히 라원리 일대 주요 작물인 토마토와 멜론을 재배하는 하우스가 큰 피해를 입었다. 피해 발생 당시 농림식품부 장관이 현장을 방문했으며, 주낙영 경주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경주시의장과 시의원, 주민 등이 함께 침수피해를 설명하고 배수개선사업의 필요성을 건의한 바 있다. 사업을 통해 배수장 1개소와 배수문 2개소를 설치하고 배수로를 정비하게 되며, 사업이 완료되면 라원소하천의 우수를 모아 형산강으로 강제 배수함으로써 농경지 침수를 예방하고 주민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