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이 4.7 재보선 서울시장 선거에 투표한 것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셀프 인증하면서 정가호사가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곽 의원은 현재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으로 차기 유력 대구시장 후보로 물망에 올라있다. 곽 의원은 지난해 차기 대구시장 출마를 시사한 바 있어 그의 셀프 서울시장 투표 인증샷의 파장은 깊어질 전망이다.곽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송파구 장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며 현재 서울시장 선거가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어 걱정이 앞선다고 투표로 국민의힘을 보여 달라고 적었다.곽 의원의 이날 셀프 서울 시민임을 강조한 페이스북을 본 네티즌 등 지역 정가 호사가들의 비난이 잇따르고있다.대구 중남구에 산다는 한 네티즌은 "대구 중남구에서 투표권도 없는 분이 대구에서 당선됐다"며 "(민주당)이광재 의원의 말을 되돌려 주고 싶다"고 비판했다.또 다른 네티즌은 곽 의원을 겨냥, 유력 대구시장 후보가 대구시민인지 서울시민인지 지역구가 어딨냐고 따졌고 지역구 의원이 지역구에 자기표도 없으면서 어떻게 대구시장을 할려는지..라고 적었다.국민의힘 대구시당 한 당직자는 "4.7 재보선에 대한 압승 의지가 강해서 곽상도 위원장이 이같은 글을 올린 것 같다"면서 "대선 전초전의 승리가 아무리 중해도 대구 지역구 의원께서 서울시민임을 스스로 인정한 것은 옳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이날 긴급 논평은 통해 "아무리 국회의원의 피선거권은 대한민국 어디에 주민등록이 돼 있어도 되고 의정활동을 위해 서울에 거주지를 둘 수 있다지만 대구 지역구인 국회의원이 주민등록도 서울로 옮기고, 그것도 모자라 투표인증 하려다 주민등록인증 해버린 모습을 보니 어안이 벙벙하다"면서 "스스로 SNS에 쓴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는 말이 곧이곧대로 들릴까 싶다.투표소로 가는 길에 만난 송파구 주민들 보면서 대구 중.남구에 있는 지역구민들 생각 안 나시던가?"고 강력 비난했다.이경근 지역 정치평론가는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의 당보고 뽑아서 대구경제가 전국꼴찌라는 대구 비하발언에 이 의원의 사과도 제대로 받아내지 못하는 이유를 알았다"면서 "대구 시민들의 분노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이유가 서울시민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