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압도적으로 승리한데 대해 "오늘 서울시민, 부산시민, 그리고 대한민국이 승리했다"고 평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은 "이 귀중한 시기에 일할 기회를 다시 준 건 산적한 과제들을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 해결해 고통받는 시민들을 보듬어달라는 지상명령으로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오 당선인은 이날 자정께 당선이 확실시된 후 "진심으로 감사하다. 기뻐야 할 순간인데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며 "코로나로 큰 고통에 계시는 서울시민들이 많아 어떻게 위로하고 보듬느냐를 생각하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그는 "지난 5년간 일할 때는 머리로 일했다. 제가 약속드린 대로 이제 시장으로 일할 땐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며 "꼭 보듬고 챙겨야 할 절실한 분들 자주 찾아뵙고 말씀을 듣고, 현안을 가장 먼저 해결하는 시장으로 업무를 충실하게 하겠다"고 다짐했다.이어 "이번 선거 원인이 전임시장의 성희롱이었다. 그 피해자분은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며 "그분이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를 복귀해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오 당선인은 소감 현장에 방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단일화 후 최선의 노력을 다한 안 대표에게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엘시티 집이) 서민 정서에 맞지 않는 집에 산다는 도덕적 비판에는 일정하게 수긍하기 때문에, 멀지 않은 시점에 이 엘시티를 제가 적기에 처리하겠다. 거기서 남는 수익이 있다면 공익을 위해 쓰겠다"라고 전했다.박 후보는 이날 오후 11시께 아내, 자녀들, 사위 등 가족들과 부산진구 선거사무소를 다시 찾아 꽃다발 수여식을 진행한 뒤 "엘시티 거주 문제에 관해서는 다시 말씀드리지만, 엘시티는 어떤 특혜나 분양 과정에서 문제가 없다는 걸 다시 한번 확인드리고 모든 자료로 증명해드릴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부산시민 여러분. 압도적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선거 기간 내내 갖은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의 그 마음,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할 것"이라며 "아울러 치르지 않아도 될 선거 때문에 고통받았을 피해 여성분께 새로 선출된 부산시장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열심히 경쟁한 김영춘 후보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이어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가 저 박형준, 또는 저희 국민의힘이 잘해서라 생각하지 않는다. 저희가 오만과 독선에 빠지면 무거운 심판의 민심이 저희를 향할 수 있다는 걸 명심하겠다"며 "그동안 학교, 정부, 국회에서 공적 가치를 지키며 나름 열심히 살았다고 자부했지만, 선거를 치르며 저의 부족함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겸손한 자세로 시정에 임해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선거기간 본인에 대한 고소고발이 많았던 것과 관련해선 "고발은 진실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진실의 문제도 밝힐 필요가 있고, 정치적 큰 틀에서 해결할 문제는 당에 계신 분들하고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고 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