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명 발생했다. 이는 지난 1월7일 869명 이후 91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하루 사이 700명 늘어 누적 10만7598명이다.최근 1주일간 일별 확진자 수는 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이다.신규 확진자는 국내 발생 674명, 해외 유입 26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수도권 485명, 비수도권 189명으로 확인됐다.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39명, 경기 223명, 부산 51명, 대전 25명, 전북 24명, 인천 23명, 충남 18명, 울산 13명, 경북 11명, 대구 10명, 경남 10명, 충북 8명, 세종 7명, 강원 6명, 제주 5명, 전남 1명 등이며, 광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해외 유입 확진자는 내국인 15명, 외국인 11명이다.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7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9명이 확진됐다. 완치된 확진자는 432명이 늘어 누적 9만8360명이다. 완치율은 91.41%다.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1758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63%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