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8일 4.7 재보선 당선자들을 향해 "대구(경북)에서도 서울에 전화를 많이하고 전국민이 얼마나 응원을 많이 했는데 왜 서울시민과 부산시민에만 고맙다고 하느냐는 항의를 많이 받았다"면서 "인사하실 때 국민 여러분께도 감사하다고 인사해달라"고 당부했다.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총회 석상에서 "국민여러분 정말 감사하다. 당선자분들 정말 축하드린다"며 화상인사에 나선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에게 이같이 말했다.주 원내대표는 또 "각 지역을 맡으셔서 내 선거처럼 뛰어주신 의원님들 정말 수고가 많으셨다"며 "서양 속담에 전쟁을 겪은 아이는 이미 아이가 아니라고 하는데, 여러분 이미 선거를 한 번 더 치르셨기 때문에 이제는 우리당에 초선은 없어진 것 같다. 최소한 전부 재선 이상이 다 되신 것 같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특히 우리당이 어려울 때 오셔서 당을 혁신하고 우리당 후보를 만들어서 압승하도록 하는데 가장 견인차 역할을 해주신 김종인 비대위원장님 정말 수고하셨다. 우리 전 의원 일동이 감사드린다"고 김 위원장의 아름다운 퇴임에 감사를 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잘해서 국민의힘이 이뻐서 지지한 것이 아니다. 민주당 정권이 워낙 민심과 어긋나는 폭정을 하므로 심판한 것이다. 그러니 선거에 도취하지 말고 정신 바짝 차리고 더 낮은 자세로 더 열심히 해라는 충고를 많이 받았다"면서 "또 겸손해라 그런 충고를 많이 받았다. 의원들 명심하고, 당원들 명심하고 행동 하나하나가 국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더 조심하면 좋겠다"고 했다.주 원내대표는 특히 "국민들은 정권쟁취만을 목적으로 하는 정당은 별로 좋아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국민을 위해서 진정으로 노력하고 헌신하는 모습을 보일 때 그 정당에 정권을 주는 것이지, 우리는 정권 꼭 잡아야 한다고 해서 정권이 오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