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북전단·한미훈련 이유로 중단·복원 반복.. 북한의 의도는? 경북신문TV 남북통신연락선이 두 달 만에 연결됐다. 북한이 남한의 개선 `노력`을 강조하며 통신선을 복원함으로써 한반도 문제 주도권 확보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는 전날인 4일 "오전 9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개시통화가 이루어지면서 남북통신연락선이 복원됐다"고 밝혔다. 남북통신선은 지난 7월 정상 간 합의를 통해 13개월만에 복원됐지만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문제 삼으면서 불과 2주 만에 연결이 끊겼다. 이로부터 55일만의 복원이다. 공개된 통화 영상에서 우리측 연락대표는 "오랜만"이라면서 "이렇게 통신연락선이 복원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만큼, 남북관계의 개선이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북 양측은 이날 통화에서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정기 통화를 하고, 사안이 발생하면 수시로 통화하기로 했다.정부는 "남북통신연락선이 연결됨으로써 한반도 정세 안정과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1차 과제로 내세운 통신선 복원에 북한이 응답한 모습이지만 그간의 복잡한 상황을 고려한 듯 적극적인 환영 입장은 내지 않았다.이번 남북통신선 재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서 한 종전선언에 북한이 연이어 긍정적 반응을 내보이며 이뤄졌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전달 29일 남한이 남북관계를 수습하기 위해 `중대과제`들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통신선 재개 의사를 표명했다.북한 전문가들은 이 같은 북한의 태도 변화에 대해 단기·중장기적 목적이 있는 전략적 로드맵이라고 분석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북신문TV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