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11일 이례적으로 국립대전 현충원을 먼저 찾아 주목받고 있다. 여권 대선 후보가 국립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 현충원을 먼저 방문으로 공식 일정에 돌입한데엔 `안보`를 강조함으로써 중도 층 확장성 등을 고려한 것이란 분석이다.  더군다나 대선 때마다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권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정치적 행보로도 보인다. 대전 현충원 참배 이후엔 충북의 질병관리청을 찾아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며 민생 챙기기에도 나섰다.   이 후보는 대전현충원을 찾아 나라를 위해 몸 바친 호국 영령들에게 참배한 이후 열린 기자브리핑에서 "국가의 제1의무는 국가공동체를 지키는 안보로, 앞으로 국가공동체를 유지·존속시키기 위해선 국가공동체를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예우와 보상이 절실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충원이 곳곳에 위치해있지만 충청 지역은 형평성과 공정성 측면에서 대한민국의 정말 중요한 과제라고 할 수 있으며, 우리가 앞으로 가야할 중요한 길은 공정한 사회로,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공정해야 하겠지만 지역과 지역 간에도 불공정과 불균형이 없는 균형 잡힌 나라"라고 덧붙였다.   현충원 참배는 당의 대선후보나 대표로 선출됐을 때, 관례대로 방문하는 첫 번째 장소다. 다만 지금까지의 민주당 대선 후보 가운데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 현충원을 찾은 것은 이 후보가 처음이다.   향후 대선에서의 충청권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한 남다른 의미가 담긴 셈이다. 일각에서는 이 후보가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참배를 둘러싼 정치적 논란을 피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전현충원을 먼저 찾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 후보는 "정치는 정치인들이 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국민이 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뜻과 유권자의 의지를 잘 파악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 후보는 현충원 방명록에 `선열의 고귀한 희생에 성장하는 공정사회로 보답 하겠습니다`라고 남겼다.   이 후보가 이날 대전현충원에 이어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질병관리청을 방문을 두고 코로나19 대응과 방역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판단, 민생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대전일정에는 송영길 대표와 윤관석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함께 했고 이 후보 캠프에서는 변재일·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박찬대 대변인, 박홍근 비서실장 등이 수행했다. 대전방문은 전날 경선에서 `턱걸이 과반`으로 후보로 선출되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 등으로 인한 `불안한 후보론`을 불식하기 위한 의도가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첫 행보가 서울현충원이든 대전현충원이든 모두 국립현충원으로서 나라를 위해 몸 바친 호국영령들이 잠들고 계신 곳이기 때문에 이유를 물을 필요가 없다. 대전 방문이 국민대통합의 첫 행보가 되어야 한다. 국민대통합은 국민들의 간절한 소망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피니언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