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적으로 탄소중립 시대를 맞고 있지만 경북지역 수소차 보급과 인프라는 `불모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북구)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1년 8월까지 최근 5년간 전국 수소차 구매 국고보조금 지원은 1만6001대, 3757억3200만 원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 64대, 2018년 672대, 2019년 4155대, 2020년 5801대에 이어 올해도 8월 말까지 5309대가 국고보조금 지원을 받은 등 최근 5년간 수소차 구매 국고보조금 지급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 중 경북지역 국고보조금 지원은 5대, 1억1300만 원에 불과했다. 이는 전체 지원규모의 0.03%에 불과한 수치다.  더욱이 전국 112개 수소충전소 중 경북지역 충전소는 단 1곳 뿐이다. 이마저도 고속도로 휴게소에 충전소가 있어 사실상 경북도민들이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충전소는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 구미, 상주 경산, 경주 등에서 수소충전소 건립계획이 진행되고 있지만, 다른 시·도 지역에 비해 뒤늦은 출발이란 지적마저 나오고 있다.  앞서 경북도는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 등을 토대로 세계 수소경제를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에 수소경제 안착을 위해 지역내 인프라를 서둘러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정재 의원은 "수소는 탄소중립 시대 핵심 에너지 중 하나이자 미래경제의 핵심"이라면서 "수소차 이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는 상대적으로 소외된 경북지역 수소충전망 구축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