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대경중기청)이 탄소저감에 특화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지역 제조 중소·중견기업 9개사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뿌리·섬유 등 고탄소 배출업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기술을 적용해 저탄소 혁신공정으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올해 신설된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에너지 진단·설계 컨설팅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탄소저감 공정혁신 ▲고효율 설비 개체 등 탄소중립 필수 3대 패키지를 원스톱으로 특화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지원기업은 지난 7월 공고와 외부 전문가의 현장평가를 거쳐 ▲탄소감축 효과 ▲공정혁신 우수성 ▲동종·유사업종 확장성 등 산업생태계 측면을 고려해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구경북 9개사의 업종은 용접·주조 등 뿌리 5개사, 섬유 3개사, 자동차 1개사이다. 기업 당 공장의 스마트화 구축목표에 따라 최대 7000만원(생산정보디지털화) ~ 2억원(실시간 정보수집·분석)을 지원한다. 또 친환경 설비 등을 도입하는 경우 전체 공정에 투자할 수 있도록 사업 운영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융자방식으로 최대 100억원까지 후속 연계지원이 가능하다. 대경중기청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지원 대상 업종을 현재의 일부 업종 중심에서 전체 뿌리산업 등으로 확대하고 관련 사업예산도 대폭 확대 편성할 방침"이라며 "에너지 효율 개선을 진단하는 특화지표를 도입해 사업의 체계적인 활용성과 관리는 물론 모범사례의 전방위 확산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