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브랜드 `안동한우`가 육질등급에서도 전국 최고임이 확인됐다. 안동시는 축산물품질평가원의 등급판정결과를 토대로 올해 1월에서 7월까지 출하지역별 소 도체(한우) 한우등급 출현율을 분석한 결과 안동한우의 1등급 이상 출현율이 88%로 전국 최고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안동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안동시 한우 소 도체 판정두수는 643호, 2만493마리로 이 중 1만8043마리가 육질등급 1등급 이상을 받았으며, 이는 경북 평균 76.8%, 전국 평균 74.2%보다 월등하게 높다. 소고기의 등급은 육질등급과 육량등급으로 구분해 판정되는데 육질 등급은 고기의 질을 근내 지방도, 육색, 지방색, 조직감, 성숙도에 따라 1++, 1+, 1, 2, 3등급으로 판정하는 것으로, 소비자가 고기를 선택하는 기준이 되는 것이 바로 육질등급이다. 안동한우의 고기 맛이 전국 최고라는 것을 증명해주는 통계수치라고도 할 수 있다. 안동한우는 지난 해에도 1등급 이상 출현율 87.4%로 전국 최고를 차지한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 3년 연속 TV조선 경영대상 수상과 올해 2월, 5년 연속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을 수상하면서 국내 소비자들에게 널리 신뢰받는 브랜드 라는 것이 입증됐다. 안동시는 청정 환경에서 건강하게 사육된 안동한우가 전국 매장에 유통됨으로써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파워 브랜드가 지속될 수 있도록 다양한 축산시책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며, 내년 안동축산물종합유통센터가 준공되면 지역의 우수 축산물의 대도시 진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석윤 축산진흥과장은 "고급육 출현율이 높은 것은 안동 지역의 축산환경과 축산농가들의 고급육 생산관리 기술이 타 지역에 앞서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명품 브랜드인 안동한우 개량과 고급육 생산에 힘써 안동한우를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한우브랜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