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일주일여 앞둔 24일 오후 대구 달서구 대곡동 대한민국떡방에서 직원들이 오색가래떡을 뽑아 포장 준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