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섬유박물관이 29일부터 2월 2일까지(설날 당일 휴관) 설 문화체험 행사 `하하호호 설 대잔치`를 개최한다.어린이체험실에서는 펠트지로 복 주머니 만들기와 페브릭 제기 만들기 체험 중 하나를 선택해 할 수 있다. 1일 4회(오전 10시30분, 오후 1시, 2시30분, 4시) 무료로 운영한다. 섬유창작소에서는 조선시대 겨울 모자류 중 하나인 ‘남바위 만들기’를 진행한다. 남바위 만들기 체험은 전통복식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기획됐다. 1일 6회(오전 10시, 11시, 오후 1시, 2시, 3시, 4시) 유료(3000원)로 운영한다.또 설 문화행사에 참여하고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복주머니 가방을 선물로 받을 수 있다. 개인 인스타그램에 박물관에서 체험하는 사진과 이벤트 필수해시태그를 포함해 작성하면 된다.박물관 유튜브 채널에 ‘구독’과 ‘좋아요’를 눌러주는 방문객에게 `댕기 만들기와 노리개 만들기` 꾸러미 중 하나를 제공한다. 대구섬유박물관은 “호랑이 해를 맞아 박물관 체험으로 설의 의미를 짚어보고 가족과 사랑을 나누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물관은 2월 1일 설 당일과 연휴 이후 3일은 휴관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