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는 민선7기 주낙영 시장의 ‘사람을 중심에 두는 따뜻한 행정, 변화와 혁신 그리고 담대한 도전으로 경주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라는 민선 3년 반의 주요 성과가 시민들로부터 호응과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시에 따르면, 도시가 팽창하면서 늘어나는 교통량 해소를 위해 현곡과 황성을 잇는 `황금대교`(410억, 4차선 371m)가 지난해 3월 착공해 내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특히 경주 나들목 지나 나정교에서 경주 터미널 등 도심을 잇는 서천 강변도로(470억, 6차선 2.24km)는 27년 만에 지난 연말 완전 개통돼 시가지 및 상춘시즌 보문 등으로 가는 관광객들의 교통량 분산 또는 병목현상을 소화하게 됐다.또한 1979년 보문관광단지 개발로 천북으로 강제이주한 한센인 집성마을인 `희망농원`이 그간 폐 슬레이트 1급 발암물질, 악취, 해충 등 취약한 환경으로부터 주민인권이 유린되고 형산강 수질오염 간접 원인제공 등 40년 묵은 경주의 최고 고질민원이 민간개발 사업으로 추진되는 등 해결 실타래가 풀려 희망농원 환경개선은 물론 천북지역 도시발전의 큰 발판이 마련됐다. 안강읍민들의 오랜 숙원인 `안강 중앙도시계획도로`(283억, 3.2km)가 올 1월에 완공됐으며, `감포 중앙도시계획도로`(354억, 3.97km) 역시 27년 만에 완공을 앞두고 있어 수십 년 묵은 지역 숙원 해결로 만성적 교통체증이 해소되고 관광객 및 지역 균형발전의 기반을 튼튼히 했다.이외에도 지난해 4월 착공한 외동~농소 간 국도 7호선 확장을 비롯한 17개 구간에 국도비 포함 8127억을 들여 시내와 읍면, 경주와 인근 도시와의 연결도로가 연차적으로 완공 되면서 2028년까지는 완전 마무리될 예정이다. 사통팔달 교통망이 확충되면 동해안 발전에 경주가 중심축이 되면서 우량기업 및 관광객 유치, 도심발전, 주민편익 등 지역발전이 상당히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1992년 소폭 완화 이후 30년 만에 성건․중부․구정동의 제한고도가 최고 36m 까지 완화돼 도심 발전의 원동력이 되었으며, 황오․성동․성건지역에 920억을 들여 2025년까지 도시재생뉴딜 프로젝트와 경주중심상가 활성화를 위해 80억을 투입, 중심상권 르네상스 사업이 2026년에 마무리 되면 지역상권 활성화 및 도심 경쟁력 강화 등 경주 중심의 원도심이 획기적으로 변모된다.1994년 경주경마장 유치 무산 이후 20년 넘게 방치된 손곡동, 물천리 일원 구 경마장 부지(92만7991㎡)에 대해 2020년 12월 경주시와 문화재청·경북도․한국마사회 간 ‘손곡동과 물천리 유적 보존·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2021년 3월에 ‘토지매매 및 기부채납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급물살을 타고 25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이에 시는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해 120억으로 2023년까지 부지 정비 및 활용을 통해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로 거듭나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주낙영 경주시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불편사항과 지역 발전의 걸림돌이 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세밀한 분석을 통해 관계기관과의 협조와 개발 당위성을 알려 시민이 행복한 도시, 미래 100년을 향한 힘찬 도약에 매진하겠다”며 경주시민들의 많은 고견을 부탁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