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왕자` 조나단이 한국 귀화를 결심했다.조나단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에 대한민국 국적으로 귀화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이어 "8세 때 한국에 오게 됐다. `인간극장` 출연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정말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주변 사람들의 따뜻함 덕분에 어느 순간부터 삶의 터전 이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애정을 가지게 됐다"고 귀화 결심 이유를 설명했다.또한 "귀화를 하게 됐을 때 군 입대에 대해서도 생각이 있고, 군 입대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감사할 것 같다"며 "가능하다면 군입대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덧붙였다. 현재 귀화 서류들을 천천히 준비하고 있다는 조나단은 "국민이 되고 싶다고 해서 될 수 있는게 아니고 한국에서 저를 받아줘야 하는거 라서 짧게는 1년, 길게는 1년 반 이상도 걸린다. 시험도 잘 봐야한다"며 "최선을 다해 귀화 시험에 붙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조나단은 콩고민주공화국 출신으로, 지난 2008년 가족들과 함께 한국에 입국했다. 이후 2013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현재 구독자 약 4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로 활동 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