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에 앉아 졸던 나비 한 마리흔들리고꽃 향기에 지나가던 자전거조금 더 흔들리고눈 속에 머물던 풍경그리고 생각 한 줄기흔들,은빛 바퀴가 자르고 지나간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