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갤러리가 27일부터 포항 본사에서 `제2회 영남의 진경 - 하이라이트 2022` 전을 연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이동을 멈추면서 로컬 문화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됨에 따라, 포스코갤러리는 지역 미술계를 선도하는 아티스트들을 대중에게 소개하기 위해 2021년부터 `영남의 진경` 전시를 개최해왔다.  올해에도 포스코갤러리는 `하이라이트 2022`라는 이름으로 영남 지역에서 왕성하게 작품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작가 58인을 선정해 대구, 경북, 부산 등 지역의 모습들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저마다 다채로운 기법과 소재 등을 자랑하는 58점의 구상회화 작품들은 영남 화맥의 위상과 깊고 우아한 작품 세계를 느끼게 해준다.   포스코갤러리 관계자는 "코로나 시대 K-문화를 담는 키워드로 `로컬의 글로벌화`가 주목받고 있는 만큼, 이번 전시가 특색있는 지역 미술을 발굴하고 발전시켜 그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전시는 오는 3월 28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전시 관람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