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공사가 27일 서울·부산 도시철도 운영기관장과 함께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대선캠프를 방문해 전국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자 공동명의의 `무임수송손실 국비보전 정책건의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5일 부산시의회에서 전국 6개 운영기관 노사대표자들이 모여 `도시철도 무임손실 국비지원 촉구 및 정책건의문 결의`를 골자로 전국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공동협의회를 개최했으며 이날 채택된 도시철도 무임손실 국비보전 정책건의문을 이번에 서울·부산·대구 운영기관장이 대표로 국민의힘 대선캠프에 공식 전달하게 된 것이다.전국 도시철도의 연간 무임손실액은 6230억원(2019년 기준)으로 2016년 5362억 원보다 868억원 증가하는 등 고령화에 따라 무임손실도 증가하는 양상이다.이러한 무임손실 등 원가에 못 미치는 운임으로 누적된 적자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심각한 재정위기에 봉착해 있으나 수년간 동결된 요금으로 재정부담은 가중되고 있으며 전동차 등 노후시설에 대한 재투자도 부담스러운 상황이다.이에 대구를 비롯한 서울, 부산 등 전국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자들은 2020년 6월부터 무임수송손실 및 노후시설 개선에 대한 국비지원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이에 국회에서는 지난해 예산에 도시철도 전동차 교체비용 1132억원이 국비지원 됐고 올해는 전동차내 CCTV 설치 예산 227억원이 편성됐다.공사 홍승활 사장은 “보편적 교통복지제도인 무임수송에 대한 손실액을 코레일과 마찬가지로 국가로부터 지원을 받는 것이 마땅하다"며 "현재 국비지원을 위한 도시철도법 개정안이 국회 국토위에 계류중이며 정부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