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프릴`이 데뷔 6년 만에 해체한다.소속사 DSP미디어는 28일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을 지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 더불어, 지난 6년여간 에이프릴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2015년 `꿈사탕`으로 데뷔한 에이프릴은 `봄의 나라 이야기`, `손을 잡아줘`, `파랑새`, `예쁜 게 죄`, `라라리라라(LALALILALA)` 등을 불러왔다. 그간 주로 청순한 콘셉트로 인기를 누렸다.작년 전·현직 멤버들이 전 멤버 이현주 `괴롭힘 논란`을 두고 벌이는 갑론을박이 격화되면서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이후 팀과 멤버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드리워졌다.최근 DSP미디어가 그룹 `마마무` 소속사 RBW에 인수, 조직을 재정비하면서 에이프릴 해체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