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가 시작되는 29일 토요일 대구와 경북지역은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경북은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대구와 청도, 경주, 포항, 영덕, 안동, 칠곡, 성주, 경산, 영천, 구미, 울진, 북동 산지에는 건조주의보가 경북북동산지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다.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청송 –10도, 안동·김천 –7도, 대구 –4도, 울진 -3도, 포항 -2도 등이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포항 7도, 대구·울진 6도, 안동·김천 4도, 영주 2도 등이다.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이다. 대구기상청은 "경북 북동 산지는 아침 기온이 영하10도 이하로 떨어지고, 그밖의 지역도 당분간 아침에 영하권으로 내려가 춥다"며 건강 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