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고속도로건설 6개 사업에 2025년까지 8조769억원이 투입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28일 발표된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2021~2025)에 경북도의 고속도로 6개가 포함됐다.이번 계획에 반영된 경북의 고속도로 건설은 6개 사업(신설 4, 확장 2개) 182.7km로 8조769억원이 투입된다. 신설되는 4개 노선에는 6조9907억원이 든다.우선 성주지역 산업단지와 대구지역 산업단지간 물류수송, 중부내륙권과 대구권 및 동해안권 교통소통 원활을 위한 성주~대구간 고속도로 18.3km에 사업비 7916억원이 투입된다.또 동서3축 새만금~포항간 고속도로의 연결과 영호남 상생교류를 위한 무주~성주간 고속도로 68.4km에 사업비 3조4144억원 투입된다.경부고속도로와 중앙고속도로를 연결하고, 구미 국가산업단지와 통합신공항 물류수송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24.9km에도 총사업비 1조5468억원이 투입된다.이와 함께 포항 신항만 산업물동량을 운송하고, 동서고속도로와 동해안고속도로를 연계하는 기계~신항만 간 고속도로 22.8km에는 사업비 1조2379억원 투입될 예정이다.기존 4차선을 6차선으로 확장하는 고속도로 2개 노선에는 총 사업비 1조862억원이 투입된다.먼저 대구에서 통합신공항 이전지로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과 상습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중앙고속도로 읍내JC~군위JC 구간 24.3km 확장에 사업비 6092억원 투입된다.또 수송차 급증으로 인한 상습정체가 일어나고 있는 중부내륙고속도로 김천JC~낙동JC 구간 24.0km에도 사업비 4770억원 투입된다. 확정된 사업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치며, 국토부가 신규 설계 등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확정된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경북지역은 국가기간교통망의 3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해지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신공항 연계 교통망 구축으로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군위JC~의성IC(L=15.1km) 구간에 대해서는 반드시 제3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6~2030)에 반영해 신공항 개항 이전에 확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 및 정치권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