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조상들은 명절 때 차례상을 간소하게 차리고 전염병이 창궐하면 설과 추석의 차례를 생략한 것으로 나타났다.29일 한국국학진흥원은 소장 일기자료 가운데 역병이 유행하는 탓에 설과 추석 등 명절 차례를 생략했다는 내용이 담긴 일기를 소개했다. 경북 예천에 살았던 초간 권문해는 `초간일기`(1582년 2월 15일자)에서 "역병이 번지기 시작해 차례를 행하지 못하니 몹시 미안했다"고 했다.안동 하회마을 류의목은 `하와일록`(1798년 8월 14일자)에 "마마(천연두)가 극성을 부려 마을에서 의논해 추석에 제사를 지내지 않기로 정했다"고 썼다.안동 풍산의 김두흠 역시 `일록`(1851년 3월 5일자)에서 "나라에 천연두가 창궐해 차례를 행하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와 같이 예로부터 집안에 상(喪)을 당하거나 환자가 생기는 등 우환이 닥쳤을 때는 차례는 물론 기제사도 지내지 않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했다. 국학진흥원 측은 “이는 유교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마찬가지였다”면서 “조상에게 제수를 올리는 차례와 기제사는 정결한 상태에서 지내야 하는데, 전염병에 의해 오염된 환경은 불결하다고 여겼던 것”이라고 밝혔다. 사람간 접촉 기회를 최대한 줄여 전염병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출이었던 셈이다. 또한 제례문화의 지침서인 <주자가례>를 보면 설 차례상에 술 한 잔, 차 한 잔, 과일 한 쟁반 등 3가지 음식을 차리고 술은 한 번만 올리며 축문도 읽지 않는다는 기록이 있다고 소개했다.한국국학진흥원 관계자는 "요즘과 같이 전염병이 창궐할 때는 조선시대 선비들처럼 일상의 변화를 통해 차례의 예를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