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지주회사 전환을 확정함에 따라 포항시와 시의회, 정치권, 시민사회단체와의 갈등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포스코는 2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지주회사 체제 전환 안건을 가결했다.이날 임시 주주총회에는 의결권 있는 주식수 기준 75.6%의 주주가 의결권을 행사했으며, 출석주주 89.2%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안건 가결에 따라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POSCO Holdings Inc.)’는 상장사로 오는 3월2일 출범하며, 그룹의 미래 포트폴리오 개발과 그룹사업 개편, 시너지 확보, 그룹 전반의 ESG경영을 이끄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물적분할 후 신설되는 철강 사업회사는 지주회사의 100% 자회사인 비상장법인으로 철강 생산 및 판매에 대한 일체의 사업을 영위하게 되며 ‘포스코(POSCO)’ 사명을 그대로 사용한다. 이와 관련, 포항시와 포항시의회, 지역 정치권 및 원로단체들도 입장문을 내고 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이 포항에 설립되지 않을 경우 강력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코그룹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을 포항에 설치해 지역과 함께하는 포스코의 상생 의지를 보여 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국민기업인 포스코는 제철보국의 창사이념을 다시 한 번 되새기고, 지방소멸 위기라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무겁게 받아들여 국가와 지역에 ‘역사적 과오’를 범하지 않도록 깊이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해종 시의회 의장은 “이틀간 국회에서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현수막 시위를 펼치며 포스코 지주사 서울 설치를 강하게 반대했다”며 “특히 오늘 집회에는 포항시의회 의원뿐만 아니라 많은 시민들도 함께했는데 시민들이 포항을 외면하는 포스코에 분개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도 이날 오후 포항시청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포스코 지주회사는 포항을 떠나지 말라”고 촉구했다.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포항에서 시민사회운동을 해 온 포항시민으로서 20대 대통령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포스코가 포스코홀딩스를 설립해 새로운 경영방식을 채택한다는 것은 공해는 포항시민에게 떠넘기고, 수익은 서울 강남에 넘긴다는 것으로 헌법에서 강조하는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도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포항원로회는 “지주사 전환에 앞서 포스코는 ‘민족기업’임을 자각하고 그 태생적 소명에 충실해 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포항종합제철’에서 ‘포스코’로 사명이 바뀌었으며 이제 ‘포스코홀딩스’로 변경된 포스코의 반세기 역사가 없어지지 않는 한 본사 역시 포스코의 탄생지인 포항에 당연히 유지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포항을 떠나서는 포스코가 있을 수 없고, 포항시민을 홀대하고 분노케 해서는 포스코의 미래가 없다”며 “100년 기업을 향한 ‘기업 시민’ 포스코가 포항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