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 7000명대를 기록하면서 닷새 연속 최다치를 나타냈다. 위·중증 환자는 288명을 기록했다.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만 7542명 발생했다. 국내 총 확진자는 81만 1122명(해외유입 2만 4842명)으로 집계됐다. 대구에서는 지역 감염 875명, 해외 유입 사례로 6명이 확진됐고 경북에서는 지역 감염 578명, 해외 유입 사례로 1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 1만 7542명 중 1만 7349명은 지역사회에서, 193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국내 사망자는 34명 발생해 누적 6712명(치명률 0.83%)이다.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4166명, 부산 804명, 대구 875명, 인천 1599명, 광주 417명, 대전 425명, 울산 200명, 세종 42명, 경기 5588명, 강원 205명, 충북 309명, 충남 508명, 전북 558명, 전남 310명, 경북 578명, 경남 691명, 제주 74명이다.해외유입 확진자 193명의 유입추정 국가는 중국 1명, 중국 외 아시아 국가 114명, 유럽 30명, 아메리카 39명, 아프리카 7명, 오세아니아 2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46명, 지역사회에서 147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125명이며, 외국인은 68명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