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만7542명으로 집계돼 또 다시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29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7542명이 증가한 81만1122명이다. 신규 확진자 1만7542명은 역대 최다였던 전날 1만6096명보다 1446명 많은 수치다. 5일째 종전 최다 기록을 넘어서고 있다. 신규 확진자 1만 7542명 중 1만 7349명은 지역사회에서, 193명은 해외유입으로 발생했다. 국내 사망자는 34명 발생해 누적 6712명(치명률 0.83%)이다.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4166명, 부산 804명, 대구 875명, 인천 1599명, 광주 417명, 대전 425명, 울산 200명, 세종 42명, 경기 5588명, 강원 205명, 충북 309명, 충남 508명, 전북 558명, 전남 310명, 경북 578명, 경남 691명, 제주 74명이다.해외유입 확진자 193명의 유입추정 국가는 중국 1명, 중국 외 아시아 국가 114명, 유럽 30명, 아메리카 39명, 아프리카 7명, 오세아니아 2명이다. 이들은 검역단계에서 46명, 지역사회에서 147명 확인됐다. 내국인은 125명이며, 외국인은 68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28명 줄어든 288명으로 감소했다. 위중증 환자 수가 200명대로 줄어든 건 지난해 7월30일 299명 이후 183일만이다. 치료 받고 있는 위중증 환자 중 80대 이상과 70대가 각각 75명으로 가장 많고 60대 74명, 50대 28명, 40대 16명, 30대 13명, 20대 4명, 10대 2명, 10대 이하 1명 등이다. 사망자는 34명 늘어 누적 6712명이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의미하는 치명률은 0.83%다. 신규 사망자 중 20명은 80대 이상에서 발생했고 8명은 70대, 6명은 60대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