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대회 출신인 방송인 서예진(25) 씨가 한밤중 만취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가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29일 수서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씨는 전날 오전 0시 15분께 서울 강남구 양재천로에서 음주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가로수를 두 차례 들이받은 것으로 파악됐다.출동한 경찰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운전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부상은 없었다.서울 수서경찰서는 서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서씨는 2018년 미스코리아 본선에 나가 선(善)에 입상했으며 아침방송 리포터로도 활동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