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조세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28일 "조세호가 이날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완치 판정이 나올 때까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조세호는 지난해 얀센 백신에 이어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완료한 상태다.현재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비롯해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채널 IHQ `별에서 온 퀴즈` 등에 출연 중이다. 이에 따라 유재석도 다시 PCR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유재석은 지난해 12월 1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유재석은 당시 2차 접종까지 완료했지만 돌파감염됐다. 이후 재택치료 끝에 완치 판정을 받았는데, 한 달 만에 재검사를 받게 됐다.한편 이날 가요계와 공연계에서 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나, 뮤지컬 배우 정선아, 서경수 등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데 이어 조세호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방송가도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