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과 경북도교육청문화원이 지난 16일부터 경북도교육청문화원 독도교육체험관에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증명하는 콘텐츠 전시회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매년 2월 22일 일본 시마네현에서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하며 2006년부터 17년째 이어져 오는 소위 `죽도의 날`기념식을 규탄하고 조례 철회를 촉구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 기존에 전시하고 있었던 독도 자연경관 사진과 나가쿠보 세키스이(長久保赤水)의 `개정일본여지로정전도`1779년과 1846년 지도를 대체해 독도의 3D 입체 전경사진과 독도의 봄·여름·가을·겨울의 모습을 담은 4계절 경관사진, 안용복의 1, 2차 도일과 울릉도쟁계 관련 내용이 담긴 배너 3점, 그리고 독도가 조선의 영토로 표시되어 있는 일본 지도 `삼국통람여지로정전도`(1785)와 `조선동해안도`(1876)를 전시한다. 특히, 독도 3D 입체 전경사진은 보는 각도에 따라 독도를 입체적인 형태로 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일본은 지난달 17일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외무상의 정기국회 외교연설을 비롯, 오는 22일 `죽도의 날`기념행사를 강행할 예정이다"며, "전시회를 통해 분명하게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밝히고, 일본의 독도침탈행위가 부당하다는 것을 알려 `죽도의 날`조례 철회 및 기념행사 중단을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