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22~2023 지역명사 선정에서 경북무형문화재 김선식 사기장과 오미나라 이종기 대표가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의 역사와 삶을 함께 한 명사들을 스토리텔러로 발굴해 고품격 체험 프로그램과 지역의 관광자원을 연계한 관광콘텐츠를 육성하기 위해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이종기 대표를 비롯한 기 선정된 16명중 9명이 재위촉 되었고, 김선식 사기장을 비롯한 6명은 서류심사와 현장 실사 등을 거쳐 신규 위촉됐다.   한국 주류 역사의 산증인인 이종기 명사는 농업회사법인 오미나라의 대표로 2005년 세계술문화박물관을 설립했고, 2012 서울핵안보정상회의에서 오미로제스파클링 와인이 만찬주로 선정, 오미자 증류주 고운달은 2017 우리술품평회 증류주 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등 잃어버린 우리 술 문화를 되살리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신규위촉 된 김선식 사기장(경북 무형문화제 제32-마호)은 8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장인으로 2014년 경상북도 최고장인 선정, 2016년 경상북도 문화상 등 수차례 수상하였고, 문화재급 찻사발과 함께하는 한국 다완 박물관 무료 운영 등 다완의 전승에 이바지한 점이 높이 평가되어 2019년 경북무형문화제에 지정된 바 있다.   이종기 대표의 나만의 와인 만들기 프로그램 및 김선식 사기장의 다완 제작 프로그램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지원 및 컨설팅을 통한 콘텐츠의 고도화와 국내외 홍보, 여행상품 개발 등 우리지역의 특색 있는 관광 상품으로 육성될 계획이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번 문경시 최초 지역명사 선정으로 문경 관광과의 시너지효과가 기대되고, 이 사업이 매력적인 관광콘텐츠로 성장해 나가서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으로 적극 마케팅 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