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지역명사와 함께하는 문화여행`사업에 전국 15명 중 4명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문체부가 2015년부터 지역의 역사와 생생한 삶을 함께 한 명사들을 스토리텔러로 발굴해 이들의 인생담과 지역의 문화관광 자원을 접목하고자 추진하고 있다.   선정된 지역명사들에게는 총사업비 5억원을 지원해 주변 관광자원과 연계한 매력적인 휴먼웨어 관광콘텐츠로 육성하게 된다.  경북은 이번 지역명사로 문경의 `8대 관음요 미산` 김선식 사기장인이 신규로 위촉 됐다. 또 문경 `오미로 고운달 술이야기` 이종기 박사, 상주 `행복의 실타래, 금상첨화` 허호 장인, `안동 양반문화의 종택 이야기` 이성원 명사가 재위촉 됐다.  특히, 이번에 신규로 선정된 `8대 관음요 미산`김선식 명사는 8대째 문경 하리에서 `관음요`도자기 명문가의 명맥을 잇고 있는 도자기공예의 명인으로, 2019년 경북도 무형문화재 문경 사기장으로 지정된 바 있다.   김선식 선생의 `다완으로 전하는 진심`프로그램은 300년 동안 전승된 다기 제작 기법을 체험하고, 한국다완박물관, 문경새재 도립공원 등 주변 관광지와 연계해 독특하고 색다른 체험 관광 콘텐츠로 거듭날 예정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