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는 아름다운 도시야경 조성을 위해 ‘신라의 달밤 황금조명사업’ 추진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는 130여 억원을 사업비로 투자해 보문호와 동궁과월지, 교촌한옥마을 등 관광명소와 시민이 즐겨 찾는 황성공원과 알천산책로, 도심지 도로와 교량 까지 야관 경관 조성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보문호의 아름다운 야경을 위해 ‘보문 호반산책로 조명보강사업’을 시행한다. 사업비 18억원을 들여 취수탑~경주월드 인근 구간에 RGB수목등, 투광등, 문주등 등 각종 조명을 활용해 아름다운 호수변 산책길을 조성하게 된다. 올해 4월 착공해 연말 준공 예정이다. 동궁과월지, 교촌한옥마을 등 주요 사적지도 5억원이 투입돼 새단장한다. 동궁과월지는 건물 경관조명 등이 새로이 설치돼 더욱 아름다운 야경을 뽐낼 예정이다. 3월에 사업이 완료된다. 계림숲·내물왕릉도 고분과 보행로, 최부자집으로 유명한 교촌한옥마을에도 4억1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야간경관조명 설치공사가 실시된다. 5월에 설계를 시작해 7월 준공 예정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향교를 포함해 20곳에 경관조명이 설치되고 보안등 25개도 추가돼 관광객들에게 안전한 야간 경관을 선보이게 될 전망이다. 또한 사업비 18억원을 투입해 ‘황성공원 경관조명 설치공사’가 진행된다. 공원 내 주요 산책로를 중심으로 꽃·수목 조명을 설치하고 충혼탑과 김유신장군 동상에는 볼라드조명과 투광조명이 설치된다. 황성대교~경주교~보문교를 잇는 5.8㎞ 구간 알천 산책로에도 4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경관조명 조성사업이 실시된다. 이 구간에는 수목과 조형물을 비추는 조명 등이 설치돼 찾아가 걷고 싶은 산책로로 조성될 예정이다. 6월에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황성공원 진입로 700m 구역에는 광섬유 열주등이 설치돼 예술의 전당, 공원산책로, 도서관을 찾는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3월 완공되며 사업비 5억원이 투입됐다.   공도교 경관조명 사업은 240m 전 구간에 컬러 투광등과 미디어바를 이용해 형산강 수면 위로 아름다운 야경을 연출하는 사업이다. 3월 완공 예정으로 사업비 15억원이 투입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금장대, 수변공원과 어우러져 다채로운 야경을 연출하게 된다. 서천교 경관조명 사업을 통해 교량 280m 전 구간에 LED조명이 설치된다. 사업비는 12억원이며, 5월 완공 예정이다. 2007년 완공 이후 경관조명 노후화로 제대로 된 야경을 선보이지 못하고 있는 보행자 전용교량 장군교 또한 7월 경관조명 개선사업이 시작된다. 사업비는 12억원이 투입되며 9월 완공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도시야경 조성으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경주의 아름다운 밤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