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한파가 이어진 20일 오전 서울 중구 덕수궁돌담길에 연탄재와 장미꽃과 함께 `뜨거울 때 꽃이 핀다`라고 적힌 문구가 놓여져 있다. 뉴시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