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아파트 매매가가 15주째 내림세를 지속하면서 하락폭은 지난주와 같이 세종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2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월 3주(2.2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지난주 대비 매매가격은 0.01%, 전세가격은 0.01% 각각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02%로 지난주와 동일한 낙폭을 유지했으나 경기(-0.03%)와 인천(-0.02%)은 지난주보다 0.01%포인트(p)씩 하락폭이 커졌고, 세종(-0.24%), 대구(-0.13%) 등도 낙폭이 지난주보다 크게 확대됐다. 대구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전주(0.09%) 대비 0.13% 내리면서 지난해 11월 셋째주 -0.02%를 시작으로 15주째 내림세가 계속되고 있다. 매물적체 현상 지속되는 가운데, 달서구(-0.24%)는 본ㆍ성당동 위주로, 동구(-0.16%)는 율하동 위주로 하락하는 등 대구 8개구 중 5개구에서 하락폭 확대되고 있다.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0.01%) 하락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04%→-0.05%)은 하락폭 확대, 서울(-0.03%→-0.03%)은 하락폭 유지, 지방(0.02%→0.02%)은 상승폭을 유지(5대광역시(-0.01%→-0.01%), 8개도(0.06%→0.06%), 세종(-0.20%→-0.30%))했다. 시도별로는 충북(0.10%), 경남(0.08%), 울산(0.07%), 광주(0.06%) 등은 상승, 전남(0.00%)은 보합, 세종(-0.30%), 인천(-0.12%), 대전(-0.09%), 대구(-0.09%), 경기(-0.04%), 서울(-0.03%)은 하락했다. 반면 경북은 지난주 대비 매매가(0.03%)와 전세가(0.05%) 모두가 상승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