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문화예술업계에 힘을 불어넣고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전시가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에서 열린다. ‘힘내라 경북! 경북 아티스트 오늘과 내일’展은 오는 28일부터 5월 29일까지 경주엑스포대공원 솔거미술관 1,2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이 전시는 경북도와 경주시가 주최하고 (재)문화엑스포가 주관하며 (사)한국미술협회 경북지회와 경주지부가 협력해 전시구성과 작가, 작품 선정 등을 진행했다. 오는 28일부터 막을 올려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며 경북지역 내 각 미술협회에서 추천으로 선정된 실력파 작가 22명의 회화작품 22점이 전시된다. 솔거미술관을 찾은 관람객들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소희(29·포항)씨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시와 공연이 줄어들어 문화예술인들이 많이 힘들다고 들었다”며 “좋은 취지의 전시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관람해 주셨으면 좋겠고 저도 꼭 다시 와서 관람하겠다”고 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이번 전시가 지역작가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