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양묘장에서 관계자들이 활짝 핀 팬지 모종을 관리하고 있다. 뉴시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