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구지역 공공입찰 낙찰 건수는 2418건으로 2020년 2422건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전체 낙찰액은 2613억원에서 3007억원으로 전년대비 15.1% 증가했다.특히 지역제한이 없는 전국공고나 타지역 공고의 낙찰실적이 전체 2418건의 32.3%인 782건으로 두드러진 성과를 보였다.대구상공회의소가 24일 발표한 `기업 맞춤형 정보제공사업` 참여기업의 연간실적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기업 맞춤형 정보제공사업은 대구시·대구상의 협력사업으로 지역기업의 공공조달 판로개척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기업의 매출신장과 경영비용 절감을 지원하는 정책이다.분야별로 살펴보면 공사입찰 수주액이 984억원에서 1409억원으로 47.8% 증가했고 구매낙찰액은 816억원에서 913억원으로 11.9% 늘었다. 용역낙찰액은 843억원에서 685억원으로 18.8% 감소했지만 낙찰 건수가 589건에서 703건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지난해 기준 참여기업 2149개 사의 경영비용 절감액은 입찰정보 4억3500만원, MAS등록 서비스 5200만원, 기업정보 조회 3800만원 및 신용평가 수수료 할인 1400만원 등 5억3900만원에 이른다.기업 맞춤형 정보제공사업은 매일 맞춤형 입찰정보를 제공하는 ▲맞춤형 입찰정보 서비스(무료), 공공조달전략을 제시하고 맞춤형 입찰상담을 실시하는 ▲전자입찰 컨설팅 및 실무교육(무료), 1:1컨설팅을 통해 다수공급자계약 등록을 지원하는 ▲MAS등록 지원 서비스(무료), 공공조달에 필수적인 신용평가등급확인서 수수료를 할인받는 ▲신용평가 지원 서비스(50% 할인), 공동도급 및 거래처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정보 조회 서비스(70% 할인)의 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져있다.대구상의 관계자는 “2년여에 걸친 코로나 시국에서 지역기업들이 위축되지 않고 공공조달시장에서 성과를 낸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앞으로도 대구기업이 공공조달시장을 발판삼아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