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가 지난 25일 지역 스타트업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대구스케일업허브’ 6층에 위치한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구’에서 신한금융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번 협약은 지역 창업기업이 혁신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대구시의 ‘대구스케일업허브(이하 DASH)’와 신한금융그룹(이하 신한금융)에서 운영하는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구’ 간 사업협력을 주요내용으로 한다.대구시는 지난해 11월 DASH를 개관해 현재 스타트업 50개 사와 벤처투자사, 액셀러레이터, 연구기관 등 스타트업 지원기관을 함께 입주시켜 단일건물에서 통합지원이 가능한 창업성장 환경을 조성 중이다.민간중심의 창업생태계를 확고히 하고자 신한금융과 지난해부터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구’ 설치를 위해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 바 있다.신한금융은 그동안 축적한 스타트업 육성 및 투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네트워크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결합한 전국 단위의 혁신성장 플랫폼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2020년부터 조성해 글로벌 진출, 유니콘 입성을 위한 교두보로서 현재까지 300여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있다. 대구에는 국내 서울, 제주, 인천에 이어 4번째로 설치하게 됐다.‘신한 스퀘어브릿지 대구’는 ‘환경’과 ‘사회적가치’를 추구하는 스타트업을 위한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대구 5+1 신산업 중 하나인 물(water) 산업, 물기술 테크기업 육성을 중점 육성 추진하고 사회적가치와 지역재생 등에 특화된 소셜 스타트업을 육성할 계획이다.이를 위해 DASH와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구’가 한 공간 내에서 액셀러레이팅과 투자가 연계된 물리적 공간을 조성하고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사업화, 네트워킹 등 연계 지원 사업을 통해 대구에서 성장하는 유니콘 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권영진 대구시장은 “신한 스퀘어브릿지의 대구 설치를 환영하며 DASH와 ‘신한 스퀘어브릿지 대구’, 두 인프라가 상호협력을 확대해 나가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며 “공공과 민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견인하고 대구형 유니콘 탄생을 조기에 실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