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이 지난 25일 대구지역 대학병원 최초로 안전하고 건강한 병원 만들기를 위한 ‘안전보건경영 선포식’을 열었다.이날 행사는 병원 관계자, 노동조합,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사고, 무재해 사업장 실현을 위한 안전보건경영 선포식과 중대재해처벌법 교육 등 2부로 나눠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언문을 함께 낭독하며 안전·보건을 최우선하는 병원으로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2부에서는 ▲중대산업재해 및 중대시민재해 적용 범위 ▲안전 및 보건 확보 의무 ▲ 도급사업의 안전 및 보건확보의 의무 ▲사업주와 경영책임자의 처벌 등 법률의 해석 정리 등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교육이 진행됐다.이세엽 동산의료원장은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우리의 일터는 교직원들 모두에게 안전한 곳이 돼야한다"며 "이를 위해 안전관리 소통 창구를 유지하고 위험요소를 상시적으로 확인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하는 기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계명대 동산병원은 안전보건TFT를 신설해 안전보건 목표 및 세부 이행상태를 점검하는 역할을 수행 중에 있다. 노동조합과 병원 운영진들은 안전·보건 강화와 중대재해처벌법의 안정적인 제도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