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하 대경경자청)이 올해 투자유치 목표액 3100만달러 달성을 위해 본격 투자유치 활동을 펼친다.이를 위해 대경경자청은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대구엑스코에서 열리는 `2022 대구국제섬유박람회`(프리뷰 인 대구·PID)에 참가한다.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대구국제섬유박람회는 국내 최대 규모 섬유소재 비즈니스 전시회다. 올해는 ‘지속가능한 섬유의 미래가치’를 주제로 320개사 500개 부스 규모로 진행된다. 박람회에서는 신소재&친환경 특별관,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을 통한 `K-Tex buying PID`, 해외거점 화상 상담회 등 섬유패션산업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대경경자청은 지역섬유패션업계를 선도하는 경북테크노파크(첨단메디컬융합섬유센터,메디컬융합소재실용화센터)와 연계해 공동으로 홍보관을 운영하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8개 투자지구에 대한 투자환경과 인센티브 등 강점을 홍보한다. 특히 첨단메디컬신소재 및 의료기기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의 하반기 분양에 대비해 부스를 방문한 기업과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해 잠재투자자를 발굴할 계획이다.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수출감소 및 판로개척이 어려운 경산지식산업지구내 입주기업 지원을 위해 기업이 생산한 섬유제품도 전시‧홍보한다. 이번 전시회에 제품을 선보이는 기업은 ㈜서원테크, ㈜건백, ㈜여주티앤씨, ㈜대구방사 등 친환경 섬유소재와 복합사 소재를 생산 판매하는 기업으로 경산지식산업지구 내에는 이들 기업을 포함해 22개 섬유기업이 입주해 있다.또 경산지식산업지구는 산·학·연·관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환경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용자 중심의 온라인 기업지원 플랫폼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최삼룡 대경경자청장은 “올해 하반기 경산지식산업지구 2단계 분양이 순조롭게 진행되길 기대한다"며 "DGFEZ 핵심전략산업 중심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략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펼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섬유기업 뿐만아니라 지구내에 입주한 모든기업들에 대한 애로사항을 수시로 청취해 기업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