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김용민 사단법인 평화나무 이사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에 대해 `성상납` 막말 발언과 관련해 "죽을 죄를 지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김 이사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선 후보에게 아무 도움이 안 된다면 조용히 있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재명 당선을 위해서는 모든 것을 던질 수 있다고 했는데 SNS 포기는 일도 아니다"라며 "대선까지 묵언하겠다"고 했다. 김 씨는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이 "나꼼수 김용민 씨의 막말, 공감하지 않습니다. 그만해야 합니다"라며 자신을 비판한 게시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앞서 김 이사장은 "이재명의 경쟁자 윤석열은 검사로 있으면서 정육을 포함해 이런저런 선물을 받아 챙기고, 이런저런 수사상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김건희로부터 성 상납을 받은 점이 강력하게 의심된다"며 "검찰 조직을 동원해 쿠데타를 일으킨 것은 우리가 TV로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후보의 전과는 문제될 것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