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중앙중학교가 3일 ‘IB 월드 스쿨 인증 선포식` 기념행사와 공개 수업을 가졌다. 중앙중은 지난달 15일 국내 사립중학교 최초로 국제 바칼로레아(이하 IB) 중학교 프로그램(이하 MYP) 월드 스쿨로 공식 지정됐다.IB MYP는 단순히 지식을 집어넣는 교육이 아니라 개념 이해를 기반으로 한 탐구 수업을 통해 배운 교과 학습 내용을 학습자가 꺼내어 실천할 수 있는 교육을 목표로 글로벌 맥락 속 다양한 실생활 기반의 문제 상황에서 학습자 스스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자기주도적 학습 능력을 길러준다.중앙중은 급변하는 글로벌 사회에서 혁신적 인재로 양성하기 위해 2015년부터 대구교육청 주도 프로젝트 기반 교육(PBL)을 도입해 학생들의 성장과 탐구활동을 장려해 왔다. 2019년 12월 IB MYP 공식 후보학교로 선정된 이후 IB의 개념기반 탐구 수업과 논・구술형 평가 방식을 공교육에 더해 학습의 결과보다 배움의 과정을 중시하는 학습자 주도성을 키우도록 강조하며 다양하게 노력해 왔다.그 결과 지난 12월 22~23일 이뤄진 IB 본부의 검증 방문에서 IB 검증 팀장인 자넷 필드는 학교가 IB MYP 월드 스쿨 운영에 필요한 모든 국제적 기준을 우수하게 충족했을뿐만아니라 교육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학교의 교육적 변화와 학생 성장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라는 평을 남겼다.정성윤 중앙중 교장은 “변동성과 불확실성의 시대에 공교육에서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생들이 수업에서 배운 것을 실생활 맥락과 연계하며 급우들과 함께 성장 곡선을 이루는 것”이라며 “IB 프로그램은 국가교육과정에서 평가의 내실화를 이끌고 특히 사립학교의 교육 기반을 더욱더 공고히 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