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아브라모비치(55)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 첼시를 매각한다.아브라모비치 구단주는 3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며칠간 보도됐던 구단 소유와 관련된 문제에 대해 임장을 밝힌다. 나는 구단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현재 구단을 매각하는 것이 팀과 팬, 직원, 스폰서 등 모두에게 이득이 되는 일"이라고 공식 의사를 발표했다.러시아 출신 사업가인 아브라모비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그는 심사숙고 끝에 매각을 결정했다.아브라모비치는 "절차에 따라 구단 매각을 진행할 것이다"고 말했다.또한 그는 이번 매각 과정에서 나온 수익금 전액을 전쟁 피해자를 돕는데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아브라모비치는 "구단을 운영한 것은 돈이 아닌 축구에 대한 열정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아브라모비치는 향후 첼시 구단의 의사 결정 과정에 관여하지 않을 전망이다.그는 지난 2003년 첼시를 인수해 리그 최고의 팀으로 만들었다. 프리미어리그 우승 5회, 챔피언스리그 우승 2회라는 성과를 냈다.아브라모비치는 "언젠가 마지막으로 스탬포드 브릿지(첼시 홈구장)를 찾아 모두에게 작별인사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작별의 인사를 건넸다.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아브라모비치의 2019년 순자산은 129억 달러(약 15조5000억원)로 추정되며, 러시아에서 11번째 부자로 알려졌다.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아브라모비치는 최근 첼시 구단 운영에서 손을 떼야 한다는 비판에 시달려 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