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안철수 후보의 단일화에 "양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면 양당 독점 정치만 강화될 것"이라며 3자 구도로 이번 대선을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심 후보는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 후보를 향해 "이번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와 경쟁, 협력하면서 거대양당을 넘어서는 정치변화를 이뤄내길 기대했던 저로서는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 제3지대 대안으로 안 후보를 소환해온 국민의 실망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거대양당은 이구동성으로 정치개혁과 통합정부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또다시 소수정당을 자신들의 발아래 무릎꿇리는 정치를 반복 하고 있다. 양당정치가 내로남불 정치로 국민의 불신을 받으면서 이제껏 그생명 연장해온 비결"이라며 "거대양당에 표를 몰아주면 양당 독점정치는 더 강화될 뿐 다당제도 연합정치도 이뤄질 수 없다는 게 오랜 교훈"이라고 말했다.이어 "저는 오랜 정치 과정에서 정치인이 오늘을 살기 위해 원칙을 버리면 내일은 국민을 버린다는 것을 익히 봐왔다"면서 "저 심상정은 지난 20년 거대 양당의 장벽 사이에서 수많은 좌절을 딛고, 또 자신을 수없이 갈아넣으면서 정치교체의 한 길을 걸어왔다"고 강조했다.심 후보는 "기득권 양당정치를 교체하고 다당제 전환을 바라는 시민들은 부담없이 저 심상정에 소신투표 해주길 바란다"며 "사표는 없다. 심상정에게 주신 한 표는 오직 정권교체와 시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 생생한 `생표`가 될 것"이라며 대선 완주 의지를 거듭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