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가 2050년 탄소배출 Net-Zero 달성을 위해 2030년까지 국가 해외 그린수소 확보 목표 물량(196만t)의 51%인 100만t 확보를 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전략 지역으로 호주·중동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지난해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배출 Net-Zero를 선언하고 수소 로드맵을 수립했으며 해외 그린수소를 2030년까지 연간 196만t, 2050년까지 연간 2290만t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최근 채희봉 사장은 이러한 정부 정책에 발맞춰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일까지 15일간의 일정으로 해외 그린수소 생산 관련 재생에너지, 수전해 등 각 분야의 현지 파트너사 확보 및 사업 협력 기회 발굴을 위해 호주 출장을 떠났다.특히 가스공사는 이를 위해 ‘호주 청정수소 프로젝트 발굴 전담 TF’를 사전 구성했으며 채 사장은 이번 출장 기간 동안 호주 TF와 함께 현지 19개 기관 및 호주 정부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갖고 6차례에 걸친 현장 방문도 진행했다.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출장을 계기로 호주에서 그린수소 도입 및 투자 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를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