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이하 대구선관위)가 제20대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특정 후보자의 선거벽보를 훼손한 A씨를 현행범으로 적발해 경찰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대구선관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북구 관내에 첩부된 특정 후보자의 선거벽보가 8회에 걸쳐 훼손된 사실이 발견돼 관할 북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단속반을 투입해 단속활동을 벌였다.이후 지난 1일 오후 6시30분께 북구 읍내동 소재 S아파트 외벽에 첩부된 선거벽보를 훼손하고 도주하는 A씨를 현장에 잠복해 있던 북구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이 적발했다.북구선관위는 A씨를 강북경찰서에 인계하고 `공직선거법` 제240조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공직선거법은 정당한 사유 없이 선거벽보를 훼손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대구선관위 관계자는 "후보자의 선거벽보나 현수막을 훼손하는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방해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이 같은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적발 시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범수 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