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기업 10곳 중 7곳이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매출 감소 등 경영자금 부족으로 대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대구상공회의소는 최근 지역 기업 324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영향 지역기업 자금조달 현황 조사` 결과, 2020년 이후 지역 기업 66.0%가 대출(외부차입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3일 밝혔다.이중 절반은 ‘매출 감소’(57.1%)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54.3%)으로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정부는 코로나19 대책으로 기준금리를 몇 차례 인하하며 이자 상환 비용 절감 효과를 봤다. 하지만 한국은행에서 지난해 2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한데 이어 지난 1월14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1.0%에서 1.25%로 0.25%p를 전격 인상하면서 기준금리가 22개월 만에 코로나19 직전 수준에 이르며 기업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또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하는 한계기업 비중도 전국적으로 2019년 15.0%에서 2020년 15.6%로 0.6%p 증가하며 총 차입금 규모가 125조에 달하는 등 통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극복 자금 대출 등에 만기가 도래하고 있고 지속적인 환율 상승과 원자재 값 인상 여파로 기업의 대출규모가 늘어난 상태에서 기준금리까지 인상되며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특히 조사 기업 10곳 중 6곳은 ‘변동금리’(59.9%) 대출 상품에 가입해 금리 변동에 따라 기업 수익성에 미치는 악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준금리를 올해 한두 차례 더 인상할 것으로 전문가들이 예상하고 있어 기업 경영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대구상의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환율 상승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치면서 기업은 대출 이자 상환마저 어려운 상황까지 내몰리고 있다”며 “대출 만기 연장, 분할 상환 등 기업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을 파악해 건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