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한파로 인한 대구지역 수도계량기 동파 피해가 전년 대비 17% 수준으로 크게 감소했다.3일 대구시 상수사업본부에 따르면 지난 겨울 수도계량기 동파건수는 전년도 발생한 230건보다 191건이 줄어든 39건이었다. 이같이 대폭 감소한 이유는 언론보도, 홍보전단지 제작 배부를 통한 홍보뿐만 아니라 광고매체(버스 내부 및 승장장 안내기 2820개, 지하철 전광판 295개 등)를 활용한 시민 홍보 강화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해 시민들이 계량기보호통 안에 헌 옷 등으로 사전 보온조치를 해준데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또 상수도본부가 시설물 사전점검 및 정비(계량기보호통 수선 538건, 스티로폼 등 보온재 교체 3713건, 동파 방지용 계량기 설치 4만6797건 등 총 11만5000건)를 철저히 준비한 것도 한몫했다.특히 상수도본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동절기 급수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기상 상황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를 벌여 시민들이 동파로 인한 수돗물을 사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시설물의 사전 보온 조치부터 동파 수도계량기 당일 교체까지 신속하게 대처해 왔다.또 계량기 동파 발생 시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기존 120 달구벌 콜센터(국번없이 120번), 사업소 전화 신청 외에도 상수도 홈페이지 메인화면에서 바로 신청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를 개선해 시민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다.김정섭 대구상수도사업본부장은 “동파 피해가 지난해 대비 17% 수준으로 감소한 것은 시민들께서 적극적인 동파 예방에 참여해준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상수도 시설물에 대한 사전점검을 강화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