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정책자금 수요가 전년 동기 대비 확연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기준 중소기업운전자금 융자신청 업체는 821개사 243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56개사 1865억원 보다 30% 증가했다. 특히, 설 명절 대비 특별운전자금 수요는 745개사 2225억원으로 전년 동기 488개사 1390억원 보다 60%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소상공인육성자금도 3289건 539억원을 신청해 지난해 같은 기간 2650건 482억원 보다 11.8% 증가했다.  이런 추세는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그대로 반영한 동시에 도의 금융지원 시책의 효과를 반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지난해 소상공인육성자금(이하`경북버팀금융`)을 당초 500억원에서 4배 확대해 2000억원 규모로 증액했다.   올해도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에게 신용보증을 통해 융자 및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경북버팀금융` 2000억원으로 업체당 3000만원(우대 5000만원) 한도로 대출이자의 일부(연2%)를 2년간 지원한다. 또 중소기업운전자금을 지난해 보다 700억원을 증액한 4000억원 규모로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타개를 위해 전방위적인 금융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일시적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 중소기업운전자금 3700억원, 재해자금 300억원을 업체당 3억원(우대업체 5억원) 한도로 대출이자 일부(운전자금 2%, 재해자금 3%)를 1년간 지원한다. 또 경북 혁신중소기업 미래이음 금융지원으로 50억원의 예산을 기술보증기금에 출연해 출연금의 20배수인 1천억원 규모로 운영해 도내 디지털·그린 뉴딜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5억원 한도 내에 경영 및 투자자금 지원을 위한 100% 전액 보증 제공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